고객센터

일어서서 걷고싶은 당신을 기원합니다.

고객센터

Home > 고객센터 > 최신의학정보

최신의학정보

기본정보
제목 2030년 전세계 ‘당뇨대란’ 10명 중 1명꼴로 당뇨
이름 미추홀병원
내용 전세계가 머지 않아 심각한 당뇨 대란을 겪을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국제당뇨병연맹(International Diabetes Federation)은 지난 14일 발표한 리포트에서 2030년까지 성인 10명 중 1명에 해당하는 5억5200만명이 당뇨에 걸릴 것으로 예측했다.

이는 제1형 당뇨병(인슐린 의존형)과 성인당뇨병으로 불리는 제2형 당뇨병(인슐린 비의존형) 모두를 포함한 수치로 비만의 영향은 고려하지 않았다. 국제당뇨연맹은 비만까지 고려할 경우 수치는 훨씬 상승할 것이라 밝혔다. 또한 전염병이 가장 큰 사망원인인 아프리카에서도 향후 20년 동안 당뇨병 환자 수가 90% 이상 상승할 것으로 예측됐다.

세계보건기구(WHO)는 현재 3억4600만명이 당뇨병으로 고생하고 있으며 당뇨로 인한 사망의 80%는 개발도상국에서 일어나고 있고 있다고 밝혔다. 또한 당뇨로 인한 사망은 2030년까지 2배 이상 증가할 것으로 전망했다.

세계보건기구 당뇨부문 책임장 고카 로글릭(Gojka Roglic)은 “국제당뇨병연맹의 예측은 신뢰할 만하다”고 평가하며 “이와 같은 당뇨병의 증가는 급속도로 확대되고 있는 비만보다는 고령화에 기인한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그는 당뇨병의 증가에 염려를 표하며 “상당수의 당뇨병은 예방 가능하다”고 덧붙였다.

현재 대부분의 당뇨병은 제 2형 당뇨로 이는 중년에 주로 겪는 질병이며 체중증가 및 운동부족과 연관이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번 국제당뇨연맹의 발표는 ABC뉴스 등이 14일(현지시간) 일제히 보도했다.

출처: 건강을 위한 첫걸음 하이닥 (www.hidoc.co.kr)